테크포럼 뉴스

게시글 검색
[특허]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도입 1년 만에 특허출원 52% 급증
테크포럼
2014-11-17 10:38:33

작년 6월부터 음식물쓰레기의 배출량에 따라 비용을 부담하는 종량제가 시행되면서, 음식물쓰레기 처리기에 대한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 처리기에 대한 특허출원은 2013년 391건으로 전년 대비 52% 급증했는데, 특히 그동안 주부들이 음식물쓰레기 처리기를 외면하게 만들었던 전기소모량과 악취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의 출원이 활발해지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처리방식은 크게 온풍·온열, 분쇄/교반, 발효, 탈수 등으로 나눌 수 있는데, 처리방식별 출원현황을 살펴보면, 발효방식이 ’13년 108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전체 출원 중 27.6%)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처리물을 비료로 활용할 수 있어 친환경적이고 고온을 필요로 하지 않아 전기소모가 비교적 적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발효방식 출원으로는 ‘미생물을 배양시킨 바이오칩으로 음식물을 분해하는 장치’가 있다. 이 발명은 온도 및 습도센서로 미생물 활동과 증식에 적합한 온도와 습도 조건을 자동으로 유지하여 사용편의를 향상시켰다.
 
한편, 음식물쓰레기 처리기술별 출원현황을 살펴보면, 악취제거 기술은 ’13년에 127건 출원되어 전년 대비 53% 증가하였다. 대표적인 출원기술로는 악취가스가 응축된 물을 전기분해하여 악취성분을 제거하는 기술이 있다(등록 10-1215196호). 이 기술은 활성탄과 같은 탈취필터 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여 필터 교체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시장은 업계 추산으로 2007년 2,000억원 규모까지 성장했으나, 전기소모량, 악취 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2009년 500억원 규모로 급감했으며, 2013년에는 800억원 규모에 머물러 있다. 업계는 종량제 본격 시행에 따라 처리기 시장이 2016년 9,3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온 전기소모량 및 악취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의 출원 증가는 이러한 전망을 뒷받침하고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시장은 성장이 기대되고 있는 만큼 많은 중소기업들이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악취제거, 전기절약, 소음저감 등의 꾸준한 기술개발 및 특허출원을 통해 자사의 시장경쟁력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