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포럼 뉴스

게시글 검색
[컴퓨팅·소프트웨어] 올해 국내 기업 IT 투자 0.5% 성장 전망
테크포럼
2013-03-06 09:48:03

2013년은 IT 투자에 있어 글로벌 금융 위기 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IT 시장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한국IDC는 최근 발간한 ‘2013년 국내 기업 IT 투자 보고서'('Korea End-users' IT Spending in 2013’)를 통해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내수 경기 침체로 전반적인 기업 경기가 하락하고 있고, 기업 내 전반적인 투자가 연기 또는 보류되면서 IT 투자 또한 계획 대비 실제 집행 비율이 높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2013년 기업들의 IT 예산 증가율은 지난해 IT 투자 성장률 3.2% 대비 2.7%포인트 감소한 0.5%의 성장률에 그칠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 기업들의 2013년 IT 투자 계획 조사 결과 통신, 닷컴과 같이 IT 인프라 기반의 서비스를 통해 매출을 발생시키는 업종에서 IT 투자 계획이 전년 대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업종은 과도한 경쟁으로 영업이익이 악화되고 있고, 상위 1-2개 업체만 성장하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두드려져 전체적으로 4% 대의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야후 등 일부 포털 서비스 종료로 인해 IT 투자 수요처가 사라진 것도 성장률을 하락시키는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신규 대형 프로젝트 비율 감소가 전체 IT 투자 성장률을 저하시키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일부 기업들을 제외하고 전체 IT 투자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대형 프로젝트 수가 전년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보이고, 많은 기업들이 기존 인프라 시스템 통합 및 최적화와 노후 설비 교체 등과 같은 운영 비용으로 IT 예산을 할당해 투자 증가 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투자 저하와 IT 부서에 대한 비용 절감 압박으로 인해 현업 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한 필수 과제 부분으로 투자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장기적으로 비용절감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클라우드, 가상화 기술과 같은 영역에 지속적인 관심을 불러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한국IDC 최윤화 선임연구원은 "각 기업들이 경기 상황에 맞추어 지출 규모를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도록 IT 예산을 운영하기 때문에 관련 벤더사들은 현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IT 기술을 통해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는 실질적인 솔루션을 발굴하여 장기적인 투자를 이끌어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