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포럼 뉴스

게시글 검색
[통신·네트워크] 기계, 서로 소통을 시작하다…기기 간(M2M) 통신 관련 특허출원 빠르게 증가
테크포럼
2012-10-30 08:01:12

추운 겨울 아침, 외출을 준비하는 동안 온도 센서가 차량과 통신하여 미리 시동을 걸고 히터를 동작시킨다. 차량은 실시간 수신한 교통 상황을 고려해서 길 안내를 하고, 사용자가 집에 다가오면 차량 또는 스마트폰이 집안의 온도조절장치와 통신하여 실내 온도를 미리 조절한다. 한편, 전기, 가스, 수도 등의 계량기는 사용량을 자동 검침하여 원격 서버로 전송한다. 또한, 건강관리를 위해 몸에 부착된 센서들은 생체신호를 모니터링하여 병원 등으로 자동 전송하고 응급상황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구조 요청을 보낸다.

이상은 현재 우리가 생활 속에서 경험하고 있거나 가까운 미래에 경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기기 간(M2M: Machine-to-Machine) 통신 서비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M2M 통신은 기기들 사이에서 사람의 개입 없이 이루어지는 통신으로서, 사물지능통신 또는 사물통신이라고도 불린다. M2M 통신 환경에서 동작하는 기기들은 기기의 눈금을 읽거나 기기를 직접 조작하는 등 전통적으로 사람에 의해 수행되던 동작들을 최소화하고 기기들 간의 통신을 통해 스스로 판단하여 스마트하게 동작한다.

특허청에 따르면, M2M 통신에 관한 특허출원이 최근 들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년간(2006~2011년)의 M2M 통신 관련 특허출원 145건을 분석한 결과, 2006년에 3건에 불과했던 M2M 통신 관련 특허출원은 2009년 17건을 기점으로 2010년 42건, 2011년 80건으로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출원인별 비율을 보면, 케이티, 삼성전자, 엘지전자 등의 국내 기업이 68%로 가장 높고, 그 뒤를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및 국내 대학 등의 국내 연구기관이 23%, 외국 기업이 8%, 개인이 1%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포화 상태의 통신 서비스 시장에서 주요 기업들이 신규 수익 창출을 위한 해결책으로 M2M 통신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세부 기술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M2M 기기들의 접속을 제어하는 기술에 관한 출원이 44%로 주를 이루고 있다. 이는 M2M 통신의 특성상 수많은 기기들이 동시에 접속하면서 네트워크에 과부하가 발생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 외에 M2M 기기에 대한 원격 관리 기술이 14%, M2M 서비스 관련 출원이 11%, 보안/인증 관련 기술이 6%, 절전/배터리 관련 기술이 3%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관계자는 M2M 통신이 지금까지 시설물 관리, 원격 제어 등 산업 현장에서 주로 이용되었으나 앞으로 점차 가정 보안 및 관리, 차량 관리 및 운전 보조, 원격 의료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로 그 응용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M2M 통신 관련 특허 출원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