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포럼 뉴스

게시글 검색
[컴퓨팅·소프트웨어] 클라우드, 사물지능통신(M2M) 시장 변혁 주도하며 ‘사물간 인터넷’ 개척
테크포럼
2012-08-20 09:42:49

시장분석업체 Maravedis가 앞으로 3년간 사물지능통신(M2M) 시장은 과거 수직시장에 한정되고 호환성이 부족했던 솔루션에서 다양한 분야를 아우를 수 있는 플랫폼과 표준기술로 바뀔 것이며 향후 10년의 후반기 5년 동안 디바이스 공급망과 서비스 제공업체에게 최대의 성장 촉진 요인 중 하나가 될 사물간 인터넷(Internet of Things)의 토대를 세워줄 것으로 내다보았다.
   
클라우드 애널리스트 Bill Lesieur는 “M2M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클라우드 기반 접근 방식의 채택은 이러한 변화를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Maravedis-Rethink가 실시한 M2M 에코시스템에 대한 독자적인 조사에서 발견된 것 처럼, 이는 M2M의 대중 시장 도입을 저해하는 가장 큰 문제들을 다루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클라우드로의 움직임은 M2M 대부분의 측면에 영향을 미칠 것이지만, 도입 비용과 확장성이라는 두 가지 중요 요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협소한 데이터 공간에 묶여있던 데이터를 개방하고 페이스북(Facebook)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이 M2M시스템을 접하게 함으로써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실현할 수 있게 될 것이다.
 
Lesieur는 또한 “관리 기관의 지원을 얻고 M2M 구상에 대한 관심을 유지하기 위하여 클라우드는 견본 프로그램을 사용하는데 드는 비용과 시간을 대폭 감소시켰다. 벤더와 최종 수요자의 이야기에 따르면 대기업의 M2M 프로젝트는 지금껏 완성까지 2-3년이 소요되고, IT인프라에 대한 투자액은 최저 2,500만 달러가 필요했다.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이 비용과 시간을 1/3 수준이나 그 이하까지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