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포럼 뉴스

게시글 검색
[LED·OLED] 이슈퀘스트, ‘2012 OLED 관련 시장, 기술동향과 전망’ 보고서 발간
테크포럼
2012-04-05 10:39:17

산업조사 전문기관인 이슈퀘스트는 시장보고서(Market-Report) ‘2012 OLED 관련 시장, 기술동향과 전망’ 보고서를 발간하였다.

OLED(Organic Light-Emitting Diode)는 빛을 내는 층이 유기 화합물로 되어 있는 박막 발광 다이오드로 액정 디스플레이(LCD)를 대체할 ‘꿈의 디스플레이’로 각광을 받으며 개발되었다. 특히 OLED 조명은 수은이 사용되지 않아 친환경이라는 강점에, LED 조명에서 나타나는 방열 문제도 없다.

최근, OLED조명이 오는 2015년이면 LED 조명과 대등한 수준의 경쟁을 펼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 일본, 유럽 등의 산업계가 차세대 조명으로 OLED를 주목하며 기술 개발에 한창이고, 3년 후에는 조명 시장에서 업계 주류로 부상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시장에서는 일본업체의 공세도 활발해서 샤프, 도시바, 미츠비시, 오스람, NEC, 파나소닉, 히타치 등이 지난 2009년 OLED 조명을 출시한 바 있다.

2012년에도 OLED조명 시장에 뛰어드는 업체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스미토모화학이 OLED 조명을 개발하고 올해 4월 고급 인테리어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스미토모는 최근 전시회를 통해 공장, 인테리어 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 OLED 조명 판매에 나섰다. 60개 이상의 각기 다른 색의 조명으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코니카, 미놀타, 파나소닉, 등도 OLED 조명 공급업체로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LG화학이 OLED조명에 적극적인 투자하고 있으며, 최근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LG화학은 현재 충북 오창 공장에서 OLED 조명용 패널 샘플을 제작하고 있다. 100×100㎜급 조명 패널로 두께 1.8㎜, 중량은 40g 미만이다. 시험생산을 거쳐 2013년에는 수명 2만시간, 150×150㎜급 패널을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15년께는 수명 4만시간, 200×200㎜급 패널을 생산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하지만, OLED는 아직까지 제조비용이 비싸고, 현재 개발된 조명은 형광등 밝기의 절반 수준이라는 점은 상용화에 걸림돌로 지적되어 오고 있다.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