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포럼 뉴스

게시글 검색
KT, 와이브로 4G 기반 MVNO 최초 상용
테크포럼
2011-06-28 11:48:24

KT(www.kt.com)는 국내 최초 와이브로 4G 데이터 기반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 가상이동통신망) 사업자 ‘인스프리트’와 선불 MVNO 사업자 ‘에스로밍’ 등 2개 사업자를 추가하여 총 8개의 MVNO 사업자와 협약을 맺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MVNO 사업자들의 출범에 따라, 고객들은 특화서비스를 이용하면서도 기존 대비 15~30% 저렴한 데이터 및 음성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태블릿PC 제조사인 ‘엔스퍼트’ 등을 자회사로 가지고 있는 모바일 솔루션 업체 ‘인스프리트’는 네트워크 인프라, 서비스 플랫폼, 스마트 디바이스 등 자사의 핵심 역량을 이용해 무선인터넷을 활용한 토털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MVNO 사업을 펼칠 예정이여, 특히 국내 MVNO 사업자 중에는 최초로 와이브로 4G 네트워크를 활용해 서비스를 28일 개시했다.

예를 들어, 교육업체들이 보유한 온라인 콘텐트 및 회원 정보 등을 스마트 디바이스에 구현해 방문교사들과 회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편리하고 효율적인 교육환경을 실현하는 등 사업특성에 맞는 토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어서 교육이나 유통, 엔터테인먼트, 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선불 MVNO 사업자인 에스로밍은 2008년부터 인천 공항에서 로밍 및 렌탈 사업을 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외국인 대상 선불 서비스를 오는 30일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5개 국어 상담 및 다국어 CS센터 운영, 대사관 및 관계기관 연계 서비스 등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써, KT는 작년 8월 처음 출범한 프리텔레콤, 에버그린모바일 등을 비롯, 총 8개의 MVNO 사업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현재 총 MVNO 가입자는 약 27만 7천명에 이른다. KT의 MVNO 사업자들은 MNO 대비 약 15~30% 저렴한 요금제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관련 세부 사항은 각 사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KT 개인FI본부 무선인큐베이션담당 곽봉군 상무는 “KT는 시간대별, 용량별 할인 등이 적용된 경쟁력 있는 데이터 도매가를 제공하여 데이터 MVNO 사업자들을 지속 확보할 것”이라며, “상생 발전을 위한 지원 정책 확대 등 MVNO 사업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