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센터 > 리포트
 
 
작성일 : 17-12-28 07:43
[LG경제연구원] 파워트레인의 진화, 전기차 경쟁의 룰을 바꾼다
 글쓴이 : 테크포럼
 
지금까지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경쟁하며 시장을 만들어왔다. 내연기관차보다 주행거리가 짧았고 내연기관차 보다 가격대가 높았다. 그러다 보니 전기차가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하는 비중은 제한적이었다. 그러나 2020년대에는 주행거리와 가격대가 내연기관차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다 각 국이 정해놓은 내연기관차 연비 규제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2020년의 규제는 어떻게라도 피해 갈 수 있지만 2025년의 규제를 피하려면 전기차 사업의 확대가 필요하다. 자동차 기업의 전체 판매량에서 10% 가까이를 전기차로 전환해야 막대한 벌금을 피할 수 있다. 대중 소비자를 목표로 한 보급형 전기차 모델이 쏟아지는 원인이다.

지금까지는 전지 기술의 성장이 전기차의 주행거리 연장과 원가를 개선하는 주축이었다. 하지만 전기차의 지배적 전지 솔루션인 리튬이온전지 기술의 성장세가 둔화될 조짐이 보인다. 차세대전지가 성능 측면에서 리튬이온전지를 추월할 수 있겠지만 대중 모델로 확대되는 전기차에 적합한 원가 수준을 달성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파워트레인 시스템 관점의 성능 개선이 필요하다.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구성하는 부품은 모터, 파워일렉트로닉스, 전지 등이 있다. 전지, 모터 등 단위 부품의 개선 여지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파워트레인 전체 시스템 관점에서의 개선 노력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주행거리와 가격대가 내연기관차 수준에 이르는 전기차 대중화 시대에는 이들의 차별적 경쟁 요소로서의 의미가 약화될 것이다. 대신 ①전기차 모델 간 연비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질 것이다. 고효율 모터를 채용하고 고밀도 전지를 개발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스템 전체 관점의 에너지 효율이 더 중요해 질 것이다. ②초기 가속성, 정숙성, 부드러운 감속 등 전기차 만의 독특한 사용 경험이 전기차 모델 간 경쟁의 새로운 요소로 부각될 것이다. ③전기차 부품 중에서 원가 비중이 가장 높은 파워트레인의 내구성에 따라 전기차 모델 간의 재판매 가치가 달라질 것이고, 이는 전기차 모델 간 경쟁요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원문보기]

 
 

Total 4,196
4196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바이오 인공장기의 미래 테크포럼 04-19
4195 [포스코경영연구소] 차이나불링(China Bullying), 대비가 필요하다 테크포럼 04-19
4194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포커스 2018년 봄호 (제15권 제1호, 통권67호) 테크포럼 04-19
4193 [정보통신산업진흥윈] 자율주행자동차 최근 동향 및 시사점 테크포럼 04-19
4192 [정보통신산업진흥윈] 5G 밀리미터파 통신 물리계층 연구 동향 테크포럼 04-19
4191 [현대경제연구원] 2018년 1분기 중국경제 현황과 주요 이슈 테크포럼 04-19
4190 [LG경제연구원] 중국 시장에서 인력의 현지화 테크포럼 04-19
4189 [KT경제경영연구소] 국내 지불결제 시장 동향 테크포럼 04-19
4188 [KT경제경영연구소] 2018 Target Audience Report - 40s 테크포럼 04-19
4187 [KT경제경영연구소] 2018년에 떠오르는 5가지 소비트렌드 테크포럼 04-19
4186 [한국전자통신연구원] MCN 산업 동향 분석 테크포럼 04-12
4185 [한국전자통신연구원] IoT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테크포럼 04-12
4184 [포스코경영연구소] 자동차 파워트레인 전쟁 - 내연기관 vs. 하이브리드 vs. 전기차 … 테크포럼 04-12
4183 [국제무역연구원] 빅데이터 거래의 한·중 비교 : 기업 활용을 중심으로 테크포럼 04-12
4182 [정보통신산업진흥윈] 핀테크 시장 최근 동향과 시사점 테크포럼 04-12
 1  2  3  4  5  6  7  8  9  10    






가입사실확인